문 대통령 “완전한 회복과 강한 경제…내년 예산도 확장적 편성”

“지난해와 올해 확장재정 효과 실감…코로나 완전 극복과 미래 위한 전략적 투자에 집중”

정창곤 선임기자 | 기사입력 2021/08/31 [22:12]

문 대통령 “완전한 회복과 강한 경제…내년 예산도 확장적 편성”

“지난해와 올해 확장재정 효과 실감…코로나 완전 극복과 미래 위한 전략적 투자에 집중”

정창곤 선임기자 | 입력 : 2021/08/31 [22:12]

문재인 대통령은 31일 “지금 시기 정부가 해야 할 역할과 재정투자 방향을 분명하게 담아 내년도 예산안을 604조4000억 원 규모로 편성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이같이 말한 뒤 “‘완전한 회복과 강한 경제’를 위해 내년도 예산도 확장적으로 편성했다”고 강조했다.

 

▲ 문재인 대통령이 31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



문 대통령은 “우리는 지난해와 올해 확장적 재정 정책의 효과를 실감했다. 이는 우리나라뿐 아니라 전 세계가 위기에 대처하는 공통된 방식이었다”면서 “다행히 우리에게 확장적 재정 정책을 펼칠 재정 여력이 있었기에 우리는 그 힘으로 위기에 대응할 수 있었다”고 평가했다.

 

이어 “코로나 사태로 민간 부문이 크게 위축된 상황에서 적극적 재정 정책은 경제 회복의 마중물이 되어 민간 투자와 소비를 촉진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며 “우리나라가 주요 선진국들 가운데 가장 빠르고 강한 경제 회복을 이루는 나라가 될 수 있었던 것도, 올해 우리 경제가 4% 이상의 높은 성장세를 전망하게 된 것도 모두 확장적 재정 운용의 덕분이라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내년 예산은 코로나 완전 극복과 국가 미래를 위한 전략적 투자에 집중하는 예산”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무엇보다 코로나 완전 극복에 전력을 다하고, 국가 미래를 위한 전략적 투자에 집중해 선도국가로 도약하는 토대를 확고히 구축하겠다”고 설명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