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권 국립호국원’ 부지, 장흥읍 금산리 일원 확정…2026년 착공

보훈부, 총사업비 497억 원 투입…2만기 규모의 친환경 호국원으로 건립

한은남 선임기자 | 기사입력 2023/09/11 [17:24]

‘전남권 국립호국원’ 부지, 장흥읍 금산리 일원 확정…2026년 착공

보훈부, 총사업비 497억 원 투입…2만기 규모의 친환경 호국원으로 건립

한은남 선임기자 | 입력 : 2023/09/11 [17:24]

전남권 국가유공자에 대한 근접 안장서비스 등을 위해 추진되고 있는 전남권 국립호국원 조성사업 부지가 ‘전남 장흥군 장흥읍 금산리 일원’으로 선정됐다.

 

국가보훈부는 지난 10일 전남 장흥군 2곳과 신안군 1곳으로부터 접수된 전남권 국립호국원 유치 희망지 3곳을 대상으로 평가한 결과, 전남 장흥군 장흥읍 금산리 일원(46만 7730㎡)을 전남권 호국원 조성 부지로 최종 선정했다고 밝혔다.

 

보훈부는 지난 4월 전라남도로부터 호국원 조성을 위한 후보지 3곳을 제안받고 이들 후보지를 대상으로 입지타당성 등에 대한 연구용역과 현지답사 등을 거쳤다.

 

▲ 전라남도 장흥군 장흥읍 금산리 전경도. (자료=국가보훈부)  ©



특히 객관적이고 공정한 평가를 위해 건축·도시계획·산림·환경 등 분야별 외부 전문가 등 11명으로 부지선정 평가단을 구성해 8월 30일 최종 선정평가회를 실시했다.

 

보훈부는 이에 따른 결과를 종합해 전남 장흥군 장흥읍 금산리 일원을 전남권 호국원 최종 부지로 선정했다.

 

보훈부는 전남권 호국원을 오는 2029년까지 총 사업비 497억 원을 투입, 2만기 규모로 조성할 계획이다.

 

아울러 고인을 기리는 고품격 추모 공간뿐 아니라 미래세대들이 역사를 기억하고 체험하는 역사·문화체험 공간, 참배객을 비롯한 지역 주민 등이 자연과 더불어 휴식하는 치유의 공간으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친환경적으로 조성할 방침이다.

 

보훈부는 내년부터 2025년까지 설계와 인·허가, 토지 보상 등을 추진하고 2026년 6월 착공할 계획이다. 2029년 6월 준공한 뒤 같은 해 11월 전남권 호국원을 개원하기로 했다.

 

한편 보훈부는 국가유공자의 고령화에 따른 안장 수요 증가에 대비해 제3의 현충원인 국립연천현충원 신규 조성과 함께 국립호국원 확충 사업을 추진 중이다.

 

박민식 보훈부 장관은 “전남에 조성되는 국립호국원은 전남권은 물론, 인근 지역에 거주하시는 안장 대상자와 유가족분들께 최고의 예우와 편의를 제공해드리기 위한 것”이라며 “전남권 호국원을 국가유공자분들에 대한 품격 있는 예우와 추모, 안식의 공간이자 미래세대들이 나라사랑 정신을 기억하고 본받는 교육의 장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