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킹받는 차트’ 배성재 “인류애 가장 부족한 프로그램” 어딘가 이상한 매력 어필

장인환 기자 | 기사입력 2022/10/11 [11:23]

‘쇼킹받는 차트’ 배성재 “인류애 가장 부족한 프로그램” 어딘가 이상한 매력 어필

장인환 기자 | 입력 : 2022/10/11 [11:23]

 

 

'쇼킹받는 차트' 배성재, 이승국, 랄랄이 프로그램의 매력을 어필했다.

 

오는 10월 17일 첫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쇼킹받는 차트’는 ‘열 받는다’는 말로는 설명이 안 되는 ‘킹 받는(KING+열 받는)’ 시공 초월 충격 실화를 화려한 말발과 신들린 연기로 들려주는 신개념 스토리텔링 차트쇼이다. 지난 5월 2일부터 6월 20일까지 총 8부작으로 선보였던 ‘쇼킹받는 차트’의 정규 편성 소식은 많은 시청자의 기대를 불러왔다.

 

이런 가운데 메인 MC 배성재와 스토리텔러 이승국, 랄랄의 출연 확정 소식도 함께 전해졌다. 파일럿 방송에 이어 다시 한번 의기투합한 이들은 ‘쇼킹받는 차트’의 어떤 점에 끌려 출연을 결정하게 됐을까. 출연진 3인에게 그 이유를 직접 물었다.

 

메인 MC를 맡은 배성재는 “대한민국 차트쇼 중 가장 독한 차트쇼이고, 인류애가 가장 부족한 프로그램이라고 할 수 있다”며 명료하게 프로그램을 설명했다. 또한 “MC들의 안 어울리는 듯 어울리는 독특한 조합”이 ‘쇼킹받는 차트’만의 가장 큰 차별점이라 밝히며 출연진 3인이 보여줄 케미스트리에 기대감을 모았다.

 

스토리텔러로 다시 함께하게 된 이승국은 “’킹 받는’ 이야기를 듣고 같이 화를 내기도 하면서 평소에 크게 생각하지 못했던 부분들에 대해서 생각하게 되는 경우가 있더라”고 전했다. 이어 “’나는 왜 이 이야기를 듣고 분노하는가, 이런 일이 없게 하려면 무엇을 해야 하는가’를 드문드문 생각하게 하는 게 ‘쇼킹받는 차트’의 매력”이라 덧붙였다.

 

마찬가지로 스토리텔러로서 자리하는 랄랄은 “다른 출연진의 스토리를 듣다 보면 찐 리액션이 나올 수밖에 없더라”며 파일럿 당시에도 “기계적인 리액션이 아닌 진심으로 몰입해서 이야기하고 있는 자신을 발견했다”고 전했다. 또 “너무 킹 받는 스토리를 듣다 보면 기가 빨리기도 하지만 몰입도는 최고”라며 프로그램에 대한 자랑도 전달했다.

 

메인 MC 배성재를 필두로 스토리텔러 이승국과 랄랄이 만들어갈 분노 유발 차트쇼 ‘쇼킹받는 차트’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쇼킹받는 차트’는 분노 조절이 미덕이 되어버린 세상에서, 시청자들을 마음껏 분노하게 하며 사이다 같은 방송이 되어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한편 신개념 스토리텔링 차트쇼 '쇼킹받는 차트'는 오는 10월 17일 월요일 저녁 8시 30분 MBC에브리원에서 첫 방송된다.

 

사진제공 = MBC에브리원 ‘쇼킹받는 차트’

  • 도배방지 이미지

한류 많이 본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