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역시] 광주시, 미혼모자가족 당당한 홀로서기 지원

- 이용섭 시장, 미혼모자시설 엔젤하우스에서 현장 경청의 날 개최

이진우 선임기자 | 기사입력 2021/05/27 [16:42]

[광주광역시] 광주시, 미혼모자가족 당당한 홀로서기 지원

- 이용섭 시장, 미혼모자시설 엔젤하우스에서 현장 경청의 날 개최

이진우 선임기자 | 입력 : 2021/05/27 [16:42]

▲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은 27일 오후 남구 미혼모자시설인 엔젤하우스에서 열린 제24회 현장 경청의 날 행사에 참석해 애로사항을 청취한 후 미혼모 지원 확대 방안 등을 논의했다.     ©광주광역시

 

광주광역시는 27일 오후 남구 미혼모자시설 ‘엔젤하우스’에서 24번째 ‘현장 경청의 날’ 행사를 개최하고, 미혼 한부모가족의 홀로서기 지원 방안을 논의했다.

 

현장경청의 날은 이용섭 시장, 이정식 남구부구청장, 임미란·최미정 시의원, 천신애 남구의회 부의장, 김광수·조기주 남구의원, 시설 종사자와 미혼한부모 가족들이 참석한 가운데 서정훈 시민권익위원장의 사회로 진행됐다.

 

엔젤하우스는 지난 1953년 전쟁고아 보호·육성을 위해 ‘하란원’으로 창설된 이후 1984년 미혼모 보호를 위한 사회복지시설 ‘인애복지원’으로 개원했고, 올 1월에 ‘엔젤하우스’로 이름을 바꿨다.

 

이곳은 예상치 못한 임신과 출산의 어려움에 처한 임산부 및 미혼모자 가족에게 정서적 안정과 출산을 지원하고, 숙식제공 및 자립연계 서비스 등을 지원하는 한부모가족복지시설로 현재 임산부와 미혼모자가족 등 14명이 생활하고 있으며, 이들은 안전한 출산과 자녀 양육 등의 도움을 받으며 최대 1년 6개월까지 거주하고, 이후 장기 입소시설 등으로 옮겨 자립을 준비한다.

 

이 시장은 이날 엔젤하우스에 거주하는 미혼모자 가족과 시설 종사자들을 격려하고 이들로부터 애로사항을 들었다. 

 

시설 관계자는 “40여년 된 건물을 국·시비 지원을 받아 리모델링을 준비 중인데, 석면제거와 내진보강, 소방시설 등 의무 이행 기준 강화로 공사비가 대폭 늘어 공사 진행이 어렵다”며 시비 추가 지원을 건의했다. 

 

또한 시설에 거주하고 있는 한 엄마는 “이곳에 있는 동안 숙식 제공 등 기본 생계 지원과 월 3만원의 여성용품 구입비는 받고 있지만, 임신과 출산 등으로 근로소득 활동을 할 수 없는 상황이기 때문에 휴대폰 요금과 영양 보충을 위한 간식 구입비 등 최소한의 경비를 지원해 주면 좋겠다”고 건의했다.

 

이용섭 시장은 “아직도 우리 사회에 남아있는 편견으로 인해 상처받고 위축되기도 할 텐데, 이러한 어려움 속에서도 용기있는 선택을 해 줘 감사하다”면서 “광주시의 주요 시책 중 하나가 ‘아이 낳아 키우기 좋은 환경’을 만드는 것인 만큼 쾌적하고 안전한 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기능보강사업비와 생활보조금 등이 현실화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광주광역시는 지난 2월에도 한부모 시설을 방문해 시설 입소자들의 자립을 위한 정착금 현실화 건의를 받아들여 퇴소자 자립정착금을 오는 6월부터 700만원으로 200만원 상향 지원할 계획이다.

 

현재 광주시는 미혼모자가족시설 4개소를 운영 중이며, 엔젤하우스는 출산과 출산 후 몇 개월간 지원하는 단기 지원시설이고, 나머지 3곳은 자녀를 키우며 최장 3년까지 거주할 수 있는 거주 시설이다. 

 

이들 시설에서는 입소 가족에 대한 무료 숙식과 자립 지원, 상담 및 치료 지원, 아이돌봄서비스 지원, 양육비 및 자립정착금 지원 등 미혼모자 가족의 자립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

 

한편, 광주시는 저소득 한부모가족 자녀양육비, 청소년한부모 자립촉진수당·검정고시학습비, 저소득 한부모가족 아이돌봄서비스 이용료 최대 90% 지원, 임대주택 임대료 지원 등 한부모가족을 위한 다양한 정책을 시행하고 있다.

 
또한 올해부터는 홀로 일과 가사와 육아를 책임져야 하는 한부모에게 쉼과 자녀돌봄 시간을 주기 위해 가사지원서비스도 제공한다.

 

한부모가족 지원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시 홈페이지 또는 광주아이키움플랫폼에서 확인할 수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