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부산 문화콘텐츠산업 발전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주)모던토이 본사 유치로 지역 콘텐츠산업에 활력 부여

이진우 선임기자 | 기사입력 2021/07/02 [10:59]

[부산] 부산 문화콘텐츠산업 발전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주)모던토이 본사 유치로 지역 콘텐츠산업에 활력 부여

이진우 선임기자 | 입력 : 2021/07/02 [10:59]

▲ ㈜모던토이 인기 상품     ©부산시

 

부산시(시장 박형준)는 7월 2일 오후 4시 40분 시청 소회의실1에서 (주)모던토이(대표이사 박해미), (재)부산정보산업진흥원과 부산 문화콘텐츠산업 발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주)모던토이는 부산으로 본사를 이전하고 부산 문화콘텐츠산업인프라와 협력해 지역의 산업 저변을 한 단계 발전시키는 데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된다. 2016년에 창업한 (주)모던토이는 국내 완구제작 R&D 분야에 우수한 기술력을 보유한 기업으로, 핑크퐁·아기상어·엄마까투리 등 유명 캐릭터 콘텐츠를 완구로 기획하고 생산해 매년 성장하고 있다.

 

또한, 이번 본사 이전을 통해 기존 사업을 바탕으로 AR/XR 등 신기술을 접목한 교육용 완구 및 앱 개발, 스마트완구 팩토리 조성 등 신사업 확장을 부산에서 추진하며, 부산을 배경으로 하는 기획 애니메이션인 ‘거신 아레스’를 통해 부산만의 콘텐츠도 개발할 예정이다.

 

부산시는 (주)모던토이가 부산에 안정적으로 정착해 계속해서 발전할 수 있도록 세부 협업방안을 마련하고, (재)부산정보산업진흥원과 함께 적극 지원할 방침이다.

 

이날 협약식에 참석한 박형준 부산시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부산과 함께 성장해 나가기로 한(주)모던토이의 결정에 깊은 감사를 드리며, 이번 본사 이전은지역 콘텐츠산업 전반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것”이라며, “지역의 산업인프라와 기관 간 긴밀한 협력체계를 바탕으로 비대면 시대 블루칩으로 떠오른 문화콘텐츠산업의 성장을 계속해서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