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청해부대 집단감염에 “안이한 대처 비판 겸허히 수용”

“군 나름대로 대응했지만 국민의 눈에 부족…다른 파병부대도 살펴봐야”

정창곤 선임기자 | 기사입력 2021/07/21 [08:00]

문 대통령, 청해부대 집단감염에 “안이한 대처 비판 겸허히 수용”

“군 나름대로 대응했지만 국민의 눈에 부족…다른 파병부대도 살펴봐야”

정창곤 선임기자 | 입력 : 2021/07/21 [08:00]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청해부대 장병들이 코로나19에 집단 감염된 것에 대해 “신속하게 군 수송기를 보내 전원 귀국 조치하는 등 우리 군이 나름대로 대응했지만, 국민의 눈에는 부족하고 안이하게 대처했다는 지적을 면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 모두발언에서 이같이 밝힌 뒤 “이런 비판을 겸허하게 받아들이면서 치료 등 조치에 만전을 기하고 다른 해외파병 군부대까지 다시 한번 살펴달라”고 당부했다.

 

▲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


그러면서 “차제에 우리 공관 주재원 등 백신 접종의 사각지대에 놓인 국민들의 안전대책도 함께 강구해 달라”며 “우리 장병들의 안전이 곧 국가 안보라는 생각으로 코로나 방역에 만전을 기해 달라”고 지시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최근 유럽연합(EU)이 탄소중립 달성을 위해 탄소국경세를 도입해 2026년부터 본격 시행하기로 한 사실을 언급하며 “수출 의존도와 제조업 비중이 높은 우리나라로서는 국내 기업의 타격을 최소화하기 위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국제 무역 환경 변화가 국내 산업에 미치는 영향을 정밀하게 점검해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민관합동 전략을 조속히 마련해야 할 것”이라며 “당장의 피해를 최소화하는 노력과 함께 능동적이고 적극적인 자세로 변화의 흐름을 타고 위기를 기회로 바꿔야 한다”고 강조했다.

 

naver give up!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