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6466명, K-컬처 지구촌에 알린다

코리아넷 명예기자단 4536명, K-인플루언서 1930명
한국문화홍보활동가 발대식 개최…온라인 생중계

오성호 기자 | 기사입력 2023/05/20 [09:36]

외국인 6466명, K-컬처 지구촌에 알린다

코리아넷 명예기자단 4536명, K-인플루언서 1930명
한국문화홍보활동가 발대식 개최…온라인 생중계

오성호 기자 | 입력 : 2023/05/20 [09:36]

문화체육관광부 해외문화홍보원(KOCIS)은 19일 세계인의 날을 맞이해 조용만 문체부 제2차관이 참석해 코시스센터(서울 중구)에서 ‘2023년 외국인 한국문화 홍보 활동가 발대식’을 가졌다.

 

이에 앞서 해문홍은 국내외에 거주하고 있는 외국인을 대상으로 ▲제13기 코리아넷 명예기자단 129개국 4536명과 ▲제4기 K-인플루언서(K-Influencer) 105개국 1930명 등 한국문화 홍보 활동가 6466명을 공개 선발했다.

 

이번에 선발된 홍보 활동가들은 앞으로 1년 동안 외국인의 시각에서 자신들의 모국어로 한국 관련 소식을 기사와 사진, 영상 등으로 제작해 전 세계에 한국을 알린다.

 

▲ 문화체육관광부 누리집 화면 갈무리  ©



발대식에서는 한국을 넘어 전 세계로 뻗어나가는 K-컬처라는 의미를 담아 ‘비욘드 더 케이(Beyond the K)’라는 주제로 홍보 활동가들이 유대감을 쌓았다.

 

특히 코로나19 이후 4년 만에 대면행사로 여는 만큼 홍보 활동가 60명이 발대식 현장을 찾고, 해외에 살고 있거나 현장에 참석하지 못하는 국내 거주 활동가들도 함께할 수 있도록 코리아넷 유튜브 채널을 통해 발대식을 온라인으로도 생중계됐다.

 

이번에 홍보 활동가로 선발된 독일 출신 카리나는 한국에서 디지털 마케터로 근무하고 있는 직장인이다.

 

평소 여행을 좋아해 한국의 새로운 곳을 발견하고 모두와 공유할 수 있는 영상 콘텐츠를 만들고 싶어 K-인플루언서로 지원했다고 밝혔다.

 

명예기자로 선발된 프랑스 출신 엘리사는 경희대학교에서 관광학 석사 과정에 재학 중으로, 한국의 문화유산과 전통, 예술적 표현의 풍부함과 아름다움을 조명하는 기사를 작성하고 싶다고 소감을 전했다.

 

올해는 지역별로 ‘K-인플루언서’의 활동을 지원해줄 멘토를 정했는데 아시아 지역 멘토로 활약할 ‘네하’ 디렉터도 발대식에 참석해 본인의 콘텐츠 제작 경험담을 공유했다.

 

조용만 문체부 차관은 “세계 최대 한류 네트워크를 형성하고 있는 한국문화 홍보 활동가들은 한국의 소중한 친구다. 홍보 활동가들이 만든 기사와 영상을 통해 한국과 K-컬처가 전 세계에 퍼져나가길 바란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제산업 많이 본 기사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