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시대, 예술교육 미래는?…‘세계문화예술교육 주간’ 개막

포럼·예술치유 워크숍 등 행사 풍성…파리서 유네스코 다자회담도 열려

이진우 선임기자 | 기사입력 2023/05/20 [09:51]

AI 시대, 예술교육 미래는?…‘세계문화예술교육 주간’ 개막

포럼·예술치유 워크숍 등 행사 풍성…파리서 유네스코 다자회담도 열려

이진우 선임기자 | 입력 : 2023/05/20 [09:51]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과 함께 19일부터 27일까지 ‘2023 세계문화예술교육 주간’ 행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세계문화예술교육 주간’은 한국 정부가 지난 2011년 11월 유네스코 총회에서 제의해 매년 5월 넷째 주로 선포한 뒤 나라별로 기념해 오고 있다.

 

올해는 ‘미래로 나아가는 창의적 행동: 디지털과 인공지능(AI), 문화예술교육의 혁신’을 주제로 ▲제2회 미래 문화예술교육 포럼 ▲대국민 예술치유 프로그램 ▲‘꿈의 오케스트라’ 공연 ▲유네스코 다자회담 등이 진행된다.

 

개막일인 19일에는 ‘인공지능(AI)과 새로운 창의성, 미래사회 우리 삶과 문화예술교육’을 주제로 제2회 미래 문화예술교육 포럼이 열린다.

 

최진석 서강대 명예교수가 ‘인공지능(AI)을 마주하는 인문적 태도’를 주제로 기조 발제를 하고 배순민 KT융합기술원 소장과 정제영 이화여대 교수, 민세희 경기콘텐츠진흥원장이 문화예술교육 정책 환경을 진단한다.

 

이후 ‘인공지능(AI) 시대, 우리는 무엇을 어떻게 질문할 것인가’를 주제로 문화예술교육의 미래에 관해 토론한다.

 

시민 참여 문화예술교육 행사도 전국 각지에서 열린다.

 

예술치료 전문가들이 ‘영화’를 통해 관객을 치유하고 소통하는 ‘힐링 시어터’가 23~26일 수도권 메가박스 6곳에서 진행된다.

 

서울과 부산에서는 24~27일 미술, 음악, 연극, 무용 분야의 예술치유를 경험하는 ‘일일 예술치유 워크숍’도 열린다.

 

▲ ‘2023 세계문화예술교육 주간’ 행사 포스터.  ©



전국 각 지역의 수목원, 기차역, 학교 등 다양한 곳에서 ‘꿈의 오케스트라’ 공연이 열리는 ‘꿈의 향연’ 프로젝트도 만나볼 수 있다.

 

아울러 문체부 후원으로 25~26일 프랑스 파리에 있는 유네스코에서 다자회담이 개최된다. 세계 각국 전문가, 행정가, 비정부기구(NGO), 문화예술교육가 등이 모여 미래 문화예술교육의 새로운 방향을 논의한다.

 

다자회담에서는 제2회 미래 문화예술교육 포럼에서 논의한 내용을 공유하고 지난해 ‘꿈의 댄스팀’ 홍보대사인 현대무용가 안은미와 학부모, 어린이가 함께하는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자세한 행사 정보는 공식 누리집(www.arteweek.kr)에서 확인하면 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제산업 많이 본 기사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