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채용박람회’ 개막…129개사·3000여명 사전등록

3일까지 aT센터서…코로나19 이후 첫 대규모 대면 채용행사

정재윤 기자 | 기사입력 2023/03/03 [09:15]

‘대한민국 채용박람회’ 개막…129개사·3000여명 사전등록

3일까지 aT센터서…코로나19 이후 첫 대규모 대면 채용행사

정재윤 기자 | 입력 : 2023/03/03 [09:15]

129개 기업과 3000여 명의 청년 구직자가 사전 등록한 ‘2023 대한민국 채용박람회’가 2일 서울 서초구 aT센터 제1전시장에서 개막했다.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이번 박람회는 코로나19 이후 처음으로 개최된 전 업종을 망라한 대규모 대면 채용행사다.

 

정부와 경제5단체, 업종별 협회,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등 민간이 협력해 ‘구인·구직 만남의 장’을 마련, 고용둔화 상황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코로나19 이후 심화된 구인·구직 미스매치 해소에 나섰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고용부는 설명했다.

 

이번 박람회는 3일까지 이틀간 진행된다. 오는 31일까지는 홈페이지(www.koreajobfair.com)를 통해 온라인 채용박람회를 운영한다.

 

  ©



개막식에는 한덕수 국무총리와 이정식 고용부 장관,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최진식 한국중견기업연합회 회장, 남성희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회장, 홍성완 클루커스 대표, 청년 구직자들이 참석했다.

 

앞서 고용부는 지난달 21일 ‘2023 대한민국 채용박람회’ 공식 홈페이지를 오픈하고 참여기업과 세부 프로그램 안내, 사전등록 접수를 개시했다.

 

고용부는 사전등록 접수 사흘 만에 예약 시간대별로 1000명 이상의 구직자가 신청하며 대부분의 프로그램이 조기마감되는 등 호응이 높았다고 밝혔다.

 

전국 고용복지+센터에서도 박람회 개최 전날까지 산업별 채용관에 참여한 구인기업의 모집 직무와 고용센터에 방문한 구직자들의 직무 등 희망조건을 각각 비교해 총 850여 건의 사전 매칭을 진행했다.

 

정보통신기술(ICT), 자동차·반도체, 제약·바이오헬스케어, 호텔·여행, 문화콘텐츠, 제조·기타로 구분된 산업별 채용관에서는 면접이 진행된다.

 

채용설명회관에서는 현대자동차, 삼성기업, CJ제일제당이 참여해 올해 채용계획과 기업의 인재상을 안내했다.

 

고용서비스관에서는 취업지원 컨설팅과, 인공지능(AI) 모의면접 체험 등 최신 채용 경향을 직접 체험하고 싶다는 청년 구직자들의 수요를 반영한 다양한 고용서비스 프로그램이 제공된다.

 

업종별 취업지원 컨설팅관에서는 평균 직업상담 경력 10년 이상인 고용복지+센터 직원들이 구직자를 대상으로 1대 1 밀착 서비스를 제공했다.

 

첨단기술훈련관에서는 삼성중공업, 한국기술교육대학교, 한국폴리텍대학교 등 직업훈련기관 총 6개소가 참여해 VR·로봇 등 첨단기술을 활용한 직무훈련과정을 선보였다.

 

ESG 기업 홍보관에서는 LG AI 연구원, 한국경제TV 등 9개 기업이 참여, LG 에이머스와 청년 크리에이터 아카데미 등 ESG 프로그램을 소개했으며 직업기초역량 컨설팅, 한국콘텐츠진흥원 홍보관 등 부대 프로그램도 운영된다.

 

이정식 고용부 장관은 “청년들은 미래세대의 희망이며 일자리는 청년들의 꿈을 실천토록 하는 것으로 앞으로도 정부가 경영계, 교육계 등과 계속하여 협력해 미래세대 일자리 창출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