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범이 처음 내딛은 로드낫 테이큰

'나의 길 새로운 길’ 제83회 순국선열의 날 기념식 17일 개최
정부 기념식 최초 서대문 형무소역사관에서 거행
당일 오전 11시 기념식 행사 KBS 생중계
보훈처장, 독립유공자 유족, 미래 세대 등 약 300명 참석
박민식 국가보훈처장 “독립 투사 헌신정신을 기억•계승하는 계기 되길 기대”

박문혁 바른언론실천연대 | 기사입력 2022/11/16 [23:10]

백범이 처음 내딛은 로드낫 테이큰

'나의 길 새로운 길’ 제83회 순국선열의 날 기념식 17일 개최
정부 기념식 최초 서대문 형무소역사관에서 거행
당일 오전 11시 기념식 행사 KBS 생중계
보훈처장, 독립유공자 유족, 미래 세대 등 약 300명 참석
박민식 국가보훈처장 “독립 투사 헌신정신을 기억•계승하는 계기 되길 기대”

박문혁 바른언론실천연대 | 입력 : 2022/11/16 [23:10]


踏雪野中去 답설야중거 

不須胡亂行 불수호란행 

今日我行跡 금일아행적

遂作後人程 수작후인정 

 

'눈 덮인 들판 걸을때 함부로 걷지 말라. 오늘 네 발자취는 뒷사람의 이정표다.'

 

이 작품은 백범(白凡) 김구(金九) 선생의 애송시로 널리 알려져 많은 애독자를 갖고 있다. 백범은  이처럼 아무도 걷지 않은 길(The Road Not Taken)을 내디딜 때 조차 신독(愼獨)을 강조했던 우리 민족의 영웅이자 민족지도자다. 현 광복회장 직무대행은 백범선생의 장손 김진씨가 맡고 있다. 독립투사였던 백범 선생의 이러한 조국독립을 향한 단심(丹心)의 정신을 기리기위한 국가  보훈처 주관의 기념식이 내일 개최될 예정이다. 국가보훈처(처장 박민식)는 백범같은 일제강점기 국권 회복을 위해 희생•헌신한 순국선열의 독립정신과 희생정신을 기억하고 계승하기 위한  ‘제83회 순국선열의 날 기념식’을 내일 17일(목) 오전 11시, 서울 서대문구 서대문형무소역사관 내에서 거행한다고 밝혔다.

 

                             [자료=국가보훈처] 제 83회 순국선열의 날 기념식 일정

 

기념식은 「나의 길 새로운 길」 이라는 주제로  독립유공자 유족, 정부 주요 인사, 미래세대 등 약 3백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다. 특히 정부기념식 최초로, 수많은 독립운동가들이 투옥되었던  역사적 현장인 서대문형무소 옥사 내부 (중앙사 및 10․11․12옥사)를 무대와 객석으로 활용, 탄압과 고난속에서도 꺾이지 않는 불굴의지로 독립운 동의 길을 걸어갔던 순국선열들의 정신을 기릴 수 있도록 기획했다. 기념식은 여는 공연, 국민의례• 선열의 말씀 낭독•주제 공연• 독립유공자 포상•기념사•헌정 공연•순국선열의 노래 제창 및 만세삼창 순으로 약 43분간 진행된다. 특히 선열의 말씀 낭독의 경우 독립유공자 박병익 선생의 증손녀인 박미나(덕성여대 회계학과)씨가 유관순 열사 등 순국선열들이 남긴 말씀에 대한 낭독파트를  맡아 진행할 예정이다.

 

또한, 기념식에 앞서 순국선열추념탑 참배를 통해 선열들을 추모하고 그 얼을 되새길 예정이다.  이 모든 기념식 장면은 KBS 제1TV 생중계를 통해 전국에 송출될 예정이다. 이날 공연은 광복을 맞이한 1945년 조국 땅에서 처음 거행된 순국선열추념대회에서 정인보 선생이 낭독하고 김구 선생이 배례한 추념문을 성우 김기현의 영상 해설  (내레이션)에 이어, 용수(죄수의 얼굴을 보지 못하 도록 머리에 씌우는 둥근 통 같은 기구)를 쓴 독립투사들이 감방에 갇히며 올드 랭 사인(Auld  Lang Syne) 애국가를 부르는 재연극을 통해 선열들의 꺾이지 않는 독립 의지를 보여준다. 이어  선열의 말씀 낭독은 이상설, 유관순, 강우규, 이회영, 윤봉길, 안창호 등 순국선열 여섯 분이 남기신 말씀을 미래세대를 대표하여 독립유공자 후손들이 낭독한다.

 

주제 공연 ‘위국헌신(爲國獻身)’은 독립운동으로 남편과 아들을 잃은 한 여성이 독립운동가들이 품었던 ‘위국 헌신’의 진정한 의미를 깨닫고 독립운동가로 성장하게 된다는 내용을 담은 뮤지컬로, 죽음을 등에 지고 기약 없는 길을 갔던 투사들의 독립을 향한 강렬한 의지를 표현한다. 이어서 대한민국의 자주독립을 위해 헌신한 독립 유공자에 대한 정부포상이 진행된다. 헌정 공연은 자신에게 주어진 소명을 찾고자 노력했던 순국 선열  들이 지금 우리에게도 나아갈 길을 밝혀주는 힘이 되고 있다는 메시지를 가수 펀치의 ‘가리워진 길’노래 공연으로 전한다. 끝으로, 기념곡인 ‘순국  선열의 노래’를 참석자 전원이 만세삼창과 함께 제창하며 기념식이 마무리된다. 박민식 국가보훈처장은 “일제 강점기 많은 선열들이 투옥되었던  서대문형무소 옥사에서 거행되는 이번 기념식을  통해, 우리 국민들이 조국 독립을 위한 헌신의 길을 자신의 길로 선택하신 독립운동가들의 의지와 독립정신을 기억•계승하는 의미있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