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가을을 물들이는 K-클래식’ 음악회 열린다

김선욱·손열음·선우예권·양인모…영빈관서 특별한 무대

오성호 기자 | 기사입력 2022/10/26 [07:52]

‘청와대 가을을 물들이는 K-클래식’ 음악회 열린다

김선욱·손열음·선우예권·양인모…영빈관서 특별한 무대

오성호 기자 | 입력 : 2022/10/26 [07:52]

피아니스트 김선욱·손열음·선우예권, 바이올리니스트 양인모의 선율이 청와대의 가을을 장식한다.

 

이번 공연은 전 세계가 열광하는 K-클래식 스타들이 국민 품속 청와대 영빈관에서 펼치는 특별한 무대이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예술의전당, 국립심포니오케스트라와 함께 11월 1일부터 11일까지 ‘청와대 가을을 물들이는 K-클래식’ 음악회를 총 네 차례에 걸쳐 개최한다고 25일 밝혔다.

 

청와대 영빈관은 과거 외교행사 시 각국 대통령, 총리 등 국빈들의 만찬과 공연이 펼쳐지던 장소로, 이번 음악회를 통해 국민들이 문화예술을 즐길 수 있는 공간으로 거듭나게 된다. 내년에는 영빈관뿐만 아니라 대정원·녹지원 등 야외에서도 공연을 연중 개최할 계획이다.

 

▲ ‘청와대 가을을 물들이는 K-클래식’ 음악회 연주자(사진=문화체육관광부)  ©



먼저 11월 1일(오후 3시)에는 피아니스트 김선욱이 슈베르트 ‘네 개의 즉흥곡’과 리스트 소나타 나(B)단조를 연주한다. 김선욱은 2006년 ‘리즈 콩쿠르’ 최연소 우승 후 세계 주요 오케스트라와 협연, 음반 발매 등 세계적 명성의 피아니스트다.

 

11월 4일(오후 3시)은 피아니스트 선우예권과 국립심포니오케스트라가 차이콥스키 ‘사계’ 중 ‘10월’과 라흐마니노프 ‘코렐리 주제에 의한 변주곡’ 등을 선사한다. 선우예권은 한국인 최초로 2017년 ‘밴 클라이번 콩쿠르’에서 우승한 바 있다.

 

국립심포니오케스트라는 모차르트 ‘디베르티멘토’, 피아졸라 ‘리베르탱고’ 등을 연주한다.

 

11월 7일(오후 7시)에는 바이올리니스트 양인모와 국립심포니오케스트라가 공연한다. 양인모는 모차르트 바이올린 소나타 K301과 시벨리우스 ‘바이올린과 피아노를 위한 5개 작품’(피아노 박상욱)을 선보인다. 양인모는 올해 5월 한국인 최초로 세계 최고 권위의 바이올린 경연대회 ‘시벨리우스 콩쿠르’에서 우승했다.

 

11월 11일(오후 7시)은 피아니스트 손열음의 독주회가 열려 카푸스틴 변주곡 작품(Op.)41, 히르츠 ‘오즈의 마법사 환상곡’ 등을 들려준다. 손열음은 2011년 ‘차이콥스키 콩쿠르’ 준우승을 차지했고 2018년부터 평창대관령음악제 예술감독을 맡고 있다.

 

이번 공연 실황은 영상으로도 제작한다. 공연 영상 일부는 예술의전당 공연영상화 사업 ‘삭 온 스크린(Sac on Screen)’의 일환으로 온라인과 오프라인 상영회를 통한 국내외 배포를 목표하고 있다.

 

박보균 문체부 장관은 “K-클래식의 시대다. 한국 젊은 음악가들이 이뤄낸 성취에 세계가 주목하고 있다. 최근 폭발적으로 성장하고 있는 K-클래식은 오늘날 K-컬처의 정수”라며 “청와대의 가을 풍광이 아주 매혹적이다. 청와대의 가을과 함께 최고의 클래식 공연을 즐기며 멋진 하루를 보내실 수 있게 최선을 다해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일반 관객 관람 신청은 오는 26일 오전부터 27일까지 온라인으로 진행한다. 자세한 사항은 인터파크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매회 50명씩 모두 200명을 무작위로 추첨해 선정하며 1인당 1회 공연만 신청할 수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월드문화 많이 본 기사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