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1만명 코로나19 항체양성률 조사…9월 초 결과 발표

“유행 예측 정확도 높이고 선제적 방역대책 수립 과학적 근거 자료로 활용”
만성 코로나19 증후군 ‘롱코비드’ 조사도 8월 말 착수…후유증 대책 마련

한은남 선임기자 | 기사입력 2022/07/22 [09:53]

국민 1만명 코로나19 항체양성률 조사…9월 초 결과 발표

“유행 예측 정확도 높이고 선제적 방역대책 수립 과학적 근거 자료로 활용”
만성 코로나19 증후군 ‘롱코비드’ 조사도 8월 말 착수…후유증 대책 마련

한은남 선임기자 | 입력 : 2022/07/22 [09:53]

방역당국이 오는 9월 초에 전국 17개 시·도 주민 1만명을 표본으로 지역사회의 코로나19 자연감염자 및 미진단 감염자 규모를 확인하는 ‘코로나19 항체양성률 조사’ 결과를 발표할 계획이다.

 

이번 조사 연구책임을 맡고 있는 김동현 한림대학교 의과대학 교수는 21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정례브리핑에서 “현재 258개 시군구 지역에서 5세 이상 지역주민을 대상으로 인구통계학적 대표 표본 1만 명을 선정 중에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자연감염으로 생성된 항체를 분석해서 정확한 감염자 규모를 파악하고, 조사 과정에서는 기확진력·예방접종력·기저질환력 등을 확인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조사는 질병관리청과 한국역학회, 전국 17개 시·도청 및 시·군·구 258개 보건소, 34개 대학 등 지역사회 관계기관이 민·관 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해 추진하고 있다.

 

조사단은 현재 지역, 연령, 유병률 등 특성을 반영한 인구통계학적 대표 표본을 선정 중이다. 이후 선정된 대상자에게 설명서 및 안내문 발송, 참여 동의 확보, 조사원 가구 방문 등으로 채혈 일정 조정 및 설문, 채혈, 분석 순으로 진행한다.

 

대상자는 보건소 또는 지정 협력의료기관을 방문해 채혈에 참여하고, 검체는 전문검사기관에서 항체검사를 실시한다.

 

김 교수는 “이번 조사 결과는 감염병 유행 예측의 정확도를 높이고, 이를 통해 선제적 방역대책 수립 및 의료체계의 효율적 관리 방안 등을 위한 과학적 근거 자료로 활용한다”고 설명했다.

 

특히 “코로나19 항체양성률 조사는 코로나19 이후 처음 진행되는 전국 단위의 대규모 실태조사”라면서 “대상자로 선정되신 국민 여러분들께서는 적극적인 협조와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 코로나19 항체양성률 조사 연구 수행 체계.  ©



한편 국립보건연구원은 코로나19 감염에 따른 ‘국내 만성 코로나19 증후군(후유증)’ 관리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대규모의 체계적인 조사연구 사업을 추진 중이다.

 

이 사업은 소아 청소년을 포함한 대규모 후유증 코호트에 대한 장단기 관찰 및 심층 조사연구로, 임상 코호트에 기반한 양상과 원인 기전 규명 및 치료 가이드라인 마련 연구 등을 진행한다.

 

최근 주관 연구기관 선정을 위한 연구과제 공고가 완료돼 현재 선정평가 등 관련 절차를 진행 중이다. 이후 오는 8월 말 협약 체결을 통해 연구를 착수한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제2부본부장은 “향후 3년에 걸쳐서 총 1만 명에 이르는 코호트를 구성해 만성코로나증후군의 과학적 근거를 확보하고, 관련 정보를 통해 환자 관리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