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들의 블루스’ 이정은X김우빈, 박지환-최영준 다툼에 출동 ‘걱정 가득’

정재윤 기자 | 기사입력 2022/04/29 [10:27]

‘우리들의 블루스’ 이정은X김우빈, 박지환-최영준 다툼에 출동 ‘걱정 가득’

정재윤 기자 | 입력 : 2022/04/29 [10:27]

 

 

‘우리들의 블루스’ 이정은, 김우빈 등 동료들의 걱정을 산 박지환, 최영준의 다툼이 벌어진다.

 

tvN 토일드라마 ‘우리들의 블루스’(극본 노희경 김성민 현리나/연출 김규태 김양희 이정묵/기획 스튜디오드래곤/제작 지티스트)가 사람 냄새 가득한 이야기, 연기 구멍 없는 배우들의 활약으로 안방극장을 사로잡고 있다. 드라마TV 화제성 부문에서 2주 연속 1위(굿데이터코퍼레이션 기준)를 차지한 것은 물론, 4월 2주 차 콘텐츠 영향력 지수(CPI Powered by RACOI) 1위에 올라서며 화제의 드라마로 등극했다.

 

4월 30일, 5월 1일 방송되는 7, 8회는 그동안 차곡차곡 이야기 베이스를 쌓아온 제주 오일장 아버지들 정인권(박지환 분), 방호식(최영준 분)의 서사가 풀린다. 순대국밥집 정인권과 얼음가게 방호식은 앞서 철천지원수 관계로 눈길을 끌었다. 이들 사이 사랑을 키운 자식들 정현(배현성 분), 방영주(노윤서 분)의 임신 소식이 두 아버지에게 어떤 영향을 미칠지 관심을 증폭시켰다.

 

이런 가운데 공개된 7, 8회 스틸컷에는 두 사람의 다툼으로 난리통이 된 오일장의 모습 담겼다. 심상치 않은 상황에 나선 정은희(이정은 분), 박정준(김우빈 분)은 걱정스러운 눈빛으로 두 사람을 보고 있다. 오일장 큰 어른들 강옥동(김혜자 분), 현춘희(고두심 분)까지 놀란 채 염려 가득한 얼굴을 하고 있다.

 

그동안 작은 신경전만 벌이던 정인권, 방호식이다. 어른들 앞에서는 예의를 차리며 다툼을 멈췄던 두 사람이지만, 이번만큼은 오일장을 발칵 뒤집은 다툼을 벌인다고. 특히 시장 한가운데서 악을 쓰는 방호식의 모습이 수더분했던 평소와는 달라 눈길을 끈다. 금방이라도 무슨 일이 일어날 듯한 오일장 분위기가 본 장면을 궁금하게 만든다.

 

이번 ‘인권과 호식’ 에피소드에서는 정인권, 방호식의 과거사와 함께 두 사람을 멀어지게 한 사건이 밝혀진다. 절친한 동창 정은희조차 왜 이들이 앙숙이 됐는지 몰라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극한 바. 이들의 갈등과 다툼에 불을 붙일 기폭제가 된 사건은 무엇인지, 4월 30일, 5월 1일 밤 9시 10분 방송되는 tvN 토일드라마 ‘우리들의 블루스’ 7, 8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제공 = tvN ‘우리들의 블루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