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13번째 배심원으로 경주시민 여러분을 초청합니다”

- 경주시립극단, 사형 앞둔 소년과 12명의 배심원들 법정공방 그린 작품 ‘열두명의 성난 사람들’ 정기공연
- 21일~24일 딱 나흘간만 경주예술의전당 소공연장서 공연, 관람료 전석 5000원, 예매 절찬리 진행 중

이진우 선임기자 | 기사입력 2022/04/11 [15:47]

[경주시] “13번째 배심원으로 경주시민 여러분을 초청합니다”

- 경주시립극단, 사형 앞둔 소년과 12명의 배심원들 법정공방 그린 작품 ‘열두명의 성난 사람들’ 정기공연
- 21일~24일 딱 나흘간만 경주예술의전당 소공연장서 공연, 관람료 전석 5000원, 예매 절찬리 진행 중

이진우 선임기자 | 입력 : 2022/04/11 [15:47]

 

경주시립극단이 올해 첫 정기공연으로 ‘열두명의 성난 사람들’을 선보인다.

 

베를린 국제 영화제 황금곰상을 수상한 동명의 영화를 연극으로 리메이크한 작품이다.

 

이 작품은 아버지를 살해한 혐의로 사형의 기로에 선 한 소년을 놓고 12명의 배심원들이 공방을 벌이는 과정을 그린다.

 

배심원들은 본인의 결정에 따라 유죄가 되면 사형을, 무죄 결정이 나면 풀려나게 되는 막중한 책임을 가지고 있다. 배심원들은 자신들의 편견으로 한 소년의 소중한 목숨이 끊어질 수 있었다는 것을 인지하며 재판은 점점 흥미롭게 진행되는데·····,

 

오는 21일부터 24일까지 딱 나흘간만 경주예술의전당 소공연장 원화홀에서 관람할 수 있다.

 

공연 예매는 경주예술의전당 홈페이지 또는 티켓링크에서 가능하며 관람료는 전석 5000원이다.

 

공연시각은 21일과 22일은 오후 7시 30분, 23일과 24일에는 오후 3시다.

 

자세한 사항은 경주시립예술단(1899-2138)에 문의하면 된다.

 

공연 연출을 맡은 김한길 예술감독은 “경주시립극단 배우들을 한 무대에서 만날 수 있는 작품이다”며 “다양한 성격의 인물들이 진행하는 토론과 그 속에 녹아든 배우들의 몸짓과 대사에 집중하다 보면 어느새 자신이 13번째 배심원이 되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