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 더 우먼' 박정화, ‘다채로운 매력’+’사이다 활약’까지 꽉 채웠다!

정재윤 기자 | 기사입력 2021/11/08 [10:32]

'원 더 우먼' 박정화, ‘다채로운 매력’+’사이다 활약’까지 꽉 채웠다!

정재윤 기자 | 입력 : 2021/11/08 [10:32]

 

 

박정화가 ‘원 더 우먼’ 종영 소감을 전했다.

 

지난 6일(토) 종영한 SBS 금토드라마 ‘원 더 우먼(One the Woman)’(연출 최영훈, 극본 김윤, 제작 길픽쳐스)에서 9시 뉴스 앵커이자 한성운(송원석 분)의 오래된 연인 ‘박소이’ 역으로 눈길을 사로잡았던 배우 박정화가 마무리 인사를 전했다.

 

박정화는 극 중 ‘박소이’ 캐릭터와 높은 싱크로율을 자랑하며 아나운서와 당찬 내연녀를 오가는 다채로운 면모를 드러냈다. 뿐만 아니라 극 후반부터는 시원한 사이다 매력까지 더하며 방송에 재미를 드높이는 풍성한 활약으로 관심을 모으기도 했다.

 

박정화는 “정말 제가 예상했던 것보다도 더 많은 사랑과 응원, 그리고 많이 시청해 주셔서 정말 뿌듯한 기분으로 즐겁게 촬영을 했던 기억이 있다. 방송이 다 끝나고 나니 뭔가 뒤숭숭하면서도 떠나보내기 아쉽고 하는 마음도 있다”며 종영의 아쉬움이 가득한 소회를 털어놨다.

 

이어 “’원 더 우먼’은 ‘나를 사랑해준 방법을 알게 해준 작품’”이라며 “이 깨달음 덕분에 연기를 하는데 한번 더 내달릴 수 있는 힘을 얻게 되었다. 그래서 ‘나를 cheer up 해준 작품’으로도 기억될 것 같다”’고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끝으로 “저는 이제 새로운 작품으로, 보여드리지 않았던 새로운 모습으로 찾아 뵙도록 하겠다. 그 동안 ‘원 더 우먼’은 물론, ‘소이’를 응원해 주시고 격려해 주셨던 많은 분들께 감사 드린다”라며 감사 인사를 더했다.

 

사진=제이와이드컴퍼니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