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8월 준공 정부세종 신청사 ‘정부세종청사 중앙동’으로

입주 공무원 의견 수렴·대국민 설문조사 등 거쳐 명칭 확정

한은남 선임기자 | 기사입력 2021/07/24 [13:52]

내년 8월 준공 정부세종 신청사 ‘정부세종청사 중앙동’으로

입주 공무원 의견 수렴·대국민 설문조사 등 거쳐 명칭 확정

한은남 선임기자 | 입력 : 2021/07/24 [13:52]

내년 8월 준공을 앞두고 있는 정부세종 신청사 명칭이 ‘정부세종청사 중앙동‘으로 확정됐다.

 

행정안전부 정부청사관리본부는 입주공무원 의견수렴과 대국민 설문조사 등을 거쳐 정부세종 신청사 명칭을 이와 같이 결정했다고 23일 밝혔다.

 

정부세종 신청사는 지난 2014년 정부세종청사가 준공된 이후 추가 이전한 기관의 청사 부족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건립이 진행 중이다.

 

▲ 정부세종청사 중앙동 및 기존청사 명칭과 위치.  ©



기존청사는 연면적 63만㎡에 35개기관이 입주해 현재 1만 2000명이 근무 중으로, 15개의 건물이 환상형으로 연결돼 ‘정부세종청사 1동~15동’으로 불리고 있고 정부세종2청사 16~17동은 이곳과 2.5㎞ 떨어져 있다.

 

연면적 13만㎡에 2000명 규모가 입주할 수 있는 신청사는 기존청사의 외곽에 둘러쌓여 중앙으로 위치해 있다.

 

이에 청사관리본부는 이용자의 인지성과 식별성이 좋은 명칭을 지정하기 위해 세종청사 입주공무원 의견수렴과 전국민 대상 설문조사, 사회·심리·통계·건축 분야 전문가 논의를 진행했다.

 

이 결과 2000여 명이 참여한 국민 선호도 조사결과와 신청사의 위치·형태 등의 특성을 반영해 ‘정부세종청사 중앙동‘으로 명칭을 지정했다.

 

조소연 정부청사관리본부장은 “기존청사 명칭이 1~17동까지 동별 번호로 부여되어 있고 장래 청사 추가 건립 가능성 등을 고려해 ‘18동’으로 동명칭을 부여하자는 의견도 다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러나 국민 의견수렴 결과와 인지성 등을 종합 고려해 ‘중앙동’으로 선정하게 됐다”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