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 총리 “감염병과의 전투에서 방심은 최대의 적”

“청해부대 집단감염, 국가 위해 헌신하는 장병 건강 챙기지 못해 송구”

한은남 선임기자 | 기사입력 2021/07/21 [07:57]

김 총리 “감염병과의 전투에서 방심은 최대의 적”

“청해부대 집단감염, 국가 위해 헌신하는 장병 건강 챙기지 못해 송구”

한은남 선임기자 | 입력 : 2021/07/21 [07:57]

김부겸 국무총리는 20일 “여기서 감염의 고리를 확실히 끊지 않으면 코로나19는 다시 한번 확산의 길로 들어설 것”이라며 “사회적 거리두기의 실천과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를 다시 한 번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김 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휴가철과 방학을 맞아 이동량이 크게 줄지 않는 가운데 엄중한 상황은 계속되고 있다. 비수도권의 확산세가 커지고 있고 전국의 감염재생산 지수도 이전보다 높아졌다”며 이 같이 말했다.

 

이어 “관계부처와 지방자치단체는 강화된 방역조치들이 현장에서 예외없이 실행될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해 주기 바란다”고 지시했다.

 

▲ 김부겸 국무총리가 20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국무조정실)  ©



또 청해부대 코로나19 집단감염과 관련해 “국가를 위해 헌신하는 우리 장병들의 건강을 세심히 챙기지 못해 대단히 송구하다”며 “국방부는 임무수행 중 복귀하는 장병들의 치료와 회복에 최선을 다하는 한편, 갑작스러운 교대로 인해 임무공백이 생기지 않도록 후속조치를 철저히 해달라”고 당부했다.

 

김 총리는 전날 시작된 고등학교 3학년 학생 백신 접종에 대해서는 “청소년층을 대상으로 하는 첫 접종인 만큼 학생과 학부모님의 걱정이 많을 것”이라며 “예방접종센터는 물론 학교나 가정에서도 학생들의 접종 후 건강상태에 대해 보다 면밀히 살펴봐 달라”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감염병과의 전투에서 방심은 최대의 적”이라며 “이외 부처들도 그간 소홀했던 방역 사각지대는 없는지 초심으로 돌아가 원점에서 다시 점검해달라”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