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 총리 “비수도권 사적모임 ‘4인 이내’로 통일해달라”

“지역마다 달라 국민께 혼선…지자체에 단일화 논의 요청”
“확진자 계속 늘면 비수도권도 오후 6시 이후 모임 제한”

정창곤 선임기자 | 기사입력 2021/07/17 [18:25]

김 총리 “비수도권 사적모임 ‘4인 이내’로 통일해달라”

“지역마다 달라 국민께 혼선…지자체에 단일화 논의 요청”
“확진자 계속 늘면 비수도권도 오후 6시 이후 모임 제한”

정창곤 선임기자 | 입력 : 2021/07/17 [18:25]

김부겸 국무총리는 16일 “현재 수도권이 거리두기 4단계인 상황에서 비수도권의 경우 사적모임 허용 인원이 4명, 6명, 8명 등 지역마다 달라서 국민들께 혼선을 줄 수 있다”며 “비수도권의 사적모임 인원 제한을 4명까지로 단일화하는 방안을 각 지자체가 논의해줄 것을 요청드린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이날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에서 “확진자가 계속 늘어날 경우 수도권 이외 지역에서도 저녁 6시 이후에는 모임 인원을 추가로 제한할 수밖에 없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 김부겸 국무총리가 16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국무조정실)  ©



김 총리는 “더 이상 물러설 곳이 없다는 그런 비상한 각오로 수도권에서 가장 강력한 거리두기 4단계를 시행하고 비수도권서도 단계를 상향했지만 위기는 계속되고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지금까지와는 차원이 다른 위기 앞에서 국민 모두가 한마음으로 힘을 합쳐줘야만 고통의 터널을 빠르게 벗어날 수 있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당분간은 제가 계속해서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면서 중대본부장으로서의 소임을 최선을 다해서 하고자 한다”며 “각 부처 장·차관들도 소관 분야의 방역을 책임진다는 자세로 수시로 현장을 점검하고, 필요한 조치에 적극 나서주길 바란다”고 요청했다.

 

또한 “전국의 지자체에서도 확산세 차단을 위해 모든 수단과 방법을 총동원해 주기 바란다”면서 “특히 수도권과 광주·대전·충남 등에서는 최근 진단검사 양성률이 매우 높은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해당 지자체에서는 필요하다고 판단될 경우 신속하게 임시선별검사소를 추가로 설치해 달라”며 “정부에서 인력과 예산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최근 수도권 이외 지역에서도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다”며 “풍선효과와 휴가철 이동량 증가 등을 감안하면 전국적인 방역 강화조치도 함께 검토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내일부터 주말이 시작된다. 수도권에서는 법회, 예배, 미사 등 정규 종교행사가 비대면으로 전환된다”면서 “국민적 우려를 아랑곳하지 않고 일부 교회에서는 대면예배를 계획하고 있다고 한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최악의 위기 앞에 모두가 힘을 모으고 있는 지금, 공동체를 위험에 빠뜨릴 수 있는 행위는 부디 자제해주길 간곡히 부탁드린다“며 ”해당 지자체에서는 해당 교회를 찾아뵙고 간곡히 이 상황을 설명드리고 협조 요청을 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와 함께 “국민들께서도 불필요한 외출은 자제해주고,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 달라”면서 “조금이라도 이상이 있으면 가까운 선별검사소를 찾아주기 바라며, 질병청에서는 백신접종 예약 시스템 혼선에도 불구하고 접종은 차질없이 진행될 것임을 국민 여러분들께 분명하게 알려드려 달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