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가칭) 용인센트럴파크의 새 이름은 ‘용인어울림(林)파크

- 용인시, 343대1 경쟁률 뚫고 3차 심사까지 거쳐 최종 선정 -

한은남 선임기자 | 기사입력 2021/04/26 [14:12]

[용인시] (가칭) 용인센트럴파크의 새 이름은 ‘용인어울림(林)파크

- 용인시, 343대1 경쟁률 뚫고 3차 심사까지 거쳐 최종 선정 -

한은남 선임기자 | 입력 : 2021/04/26 [14:12]

▲ 용인센트럴파크의 새이름 ‘용인어울림(林)파크'     ©용인시

 

용인시는 26일 가칭 용인센트럴파크의 정식 명칭으로 ‘용인어울림(林)파크’가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 명칭은 도시와 농촌이 어우러진 도농복합도시 정체성과 함께 사람과 자연, 산과 하천이 조화롭게 어울릴 수 있는 도시숲이란 의미를 담아냈다.

 

앞서 시는 시민들의 공감대를 형성하고, 주민 중심 녹지공간을 조성하기 위해 지난 2월8일부터 3월 5일까지 공원 명칭과 조성아이디어를 공모한 바 있다.

 

그 결과 공원 명칭 제안에 343건, 조성아이디어 제안에 94건이 접수되는 등총 437건이 접수됐다. 이에 시는 3월29일부터 4월9일까지 1차 심사를 통과한 명칭 36건과 조성아이디어 11건을 대상으로 시민 선호도를 조사했다.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각 분야별 상위 5건에 대해선 주민‧시의원‧언론인 등 7명으로 구성된 심사위원회가 3차 심사를 해 창의성, 적합성, 상징성 등을 고려해 최종 당선작 6건을 결정했다.

 

공원 명칭 공모 분야 최우수상은 ‘용인어울림(林)파크’, 우수상은 ‘용인센트럴파크’, 장려상은 ‘풀빛모아공원’이 선정됐다.

 

조성 아이디어 분야에선 ‘누리다, 즐기다, 숨쉬다, 거닐다’를 주제로 4개 테마로를 조성하는 방안이 최우수상을, 음악분수를 설치하고 유모차와 휠체어도 편히 다닐 수 있는 산책로 출입로 조성방안이 우수상을, 음악분수와 버스킹 공간 등을 조성하는 방안이 장려상으로 선정됐다.

 

시는 5월 중 시상식을 열어 각 분야 최우수상에 용인시장상과 와이페이 50만원권, 우수상에 용인시장상과 와이페이 30만원권, 장려상에 용인시장상과 와이페이 20만원을 전달할 계획이다.

 

시민들이 제안한 조성 아이디어들은 향후 공원 조성 과정에 우선 반영된다.

 

백군기 시장은 “용인 어울림(林)파크에 대한 시민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에 감사드린다”며 “시민들의 기대에 부응하고 친환경 생태도시에 걸맞은 생활권 녹색 공간을 지속적으로 확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용인어울림(林)파크는 처인구 마평동 종합운동장 부지의 평지형 도심공원을 비롯해 경안천 도시숲, 모현 갈담생태숲, 운학·호동 수변생태벨트 등을 아우르는 총면적 270만㎡ 규모로 조성된다.

 

이중 종합운동장과 경안천, 양지천 일대를 1단계로 사업지로 선정해 오는 2022년까지 마무리할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